로그인


.

냐옹이당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들

첫째 또 발정 왔네요

뭐..나름 얌전합니다.

 

어느덧 새벽마다 울어재끼는건 발정 때문이 아니란걸 알게 되고...

 

원인을 알아내기 위해 부단히 관찰중인데...답은 안나옵니다만;;

 

확실한 발정신호는 있으니...

 

꽁무니 치켜올리고 꼬리 세우고 있는거요;;;

 

전에 그러더니 오늘 또 그러기 시작했어요

 

유난히 저한테 앵기고...

 

주말에 책상에서 공부좀 하고 있을라니 책상위 바로 제 앞으로 점프해 올라와서

 

꽁무니 치켜 올리네요 ㅠㅠ

 

타협이 없어요

 

거의 한 2~30번을 옆에 다른 의자에 옮겨 앉히기를 반복하면 그때서야 포기...

 

여자 아이인데 아이는 낳아봐야하지 않겠냐는 여친의 말에

 

중성화는 고려 안하고 있는데 (나중에 할지도)

 

발정이 주기가 없이 불쑥 나니까 당황스럽기도 하고 그렇네요


signature
Linux kernel developer

  •   

  • 우주_고양이님
  • (2012-06-04 08:28)
어린 둘째는 너 뭐냐?이런표정이겠네요.ㅎㅎ
흰색씨가 그랬어요. 같은 나이라도 발정오는 시기는 다르다고...남아가 발정이 늦다네요.

회색씨 첫발정올때 자다가 너 왜그러냐? 이런표정으로 쳐다보던...;;; *
  • 현여님
  • (2012-06-04 11:31)
중성화하시는게 낫지 않을까요?
임신을 언제 시킬지 확실한게 아닌데 아이만 고생하는 것 같기도 해서요.
임신해서 아이 낳고 그 아이들 2개월 정도 돌봐주다가 입양까지 다 보내고 하려면 chroma님도 수고가 들텐데요.
주제 넘었다면 죄송합니다.
중성화 문제는 정말 생각이 많아져요;;;
  • chroma님
  • (2012-06-04 11:35)
발정이 고양이가 고생하는거라고 생각하진 않아요..제가 고생스러워서 중성화 하는거면 그것도 좀 그렇구요.
  • 현여님
  • (2012-06-04 11:37)
네. 키우는 분들마다 생각이 다 다릅니다.
저도 어떤게 아이에게 더 좋은 건지 잘 모르겠고요.(물어볼수도 없으니...;)
주제 넘게 참견해서 죄송합니다.
  • chroma님
  • (2012-06-04 11:40)
주제 넘은 참견은 아닌것 같은데요;;
말 못하는 동물 데려다 놓고 어느게 정답이니 논하는거니...답이 제각각일수 밖에요
  • 키티엄마님
  • (2012-06-04 11:45)
저희집 키티삼촌은 10살인데요 중성화수술 안했어용.. 그런데 도대체 어떤행동이 발정온건지 알수가없....... ;;;
특별히 달라지는걸 알수가없으니 ㅜㅡㅜ... 답답합니당.
애가 어릴때 친정에서 강아지들이랑커서 정체성을 잃었나 ㅋ
  • (2012-06-04 16:09)
고양이 발정은 일광시간에 영향을 받는다네요... 그래서 겨울보다 봄~가을에 활발하다고...
특히, 일광시간이 더 긴 집냥이님은 임신기간 빼고는 거의 절반이상이 발정관련 기간이라고 하더라구요;;;
집사님이 고생이 많으시겠어요ㅜㅜ.

http://dralways.tistory.com/entry/%EA%B3%A0%EC%96%91%EC%9D%B4-%EB%B0%9C%EC%A0%95%EC%A3%BC%EA%B8%B0-%EA%B3%B5%EB%B6%80%ED%95%98%EC%84%B8%EC%9A%94

제가 즐찾해둔 수의사 블로그인데요. 참고해보세요

요약부분 발췌하면...
======================================================
마지막으로 정리하면 충분한 일광(14~16시간)이 보장된 환경에서 발정주기가 시작<장일발정>되며 발정기 때 배란을 유도할만한 충분한 교배를 하지 못할 경우 계속해서 "발정기-발정사이기-발정기-발정사이기"의 과정을 되풀이<다발정>하게 됩니다. 만약 겨울에 접어들어 일광이 8시간 이하로 줄어든다면 발정이 멈추겠지만 실내에서 생활하는 반려묘의 경우 이 과정이 일년 내내 지속될 수도 있습니다.
이전글 어허허허허[10] 06-04 10:33
다음글 L-Lysine, 해외 구매 할 수 있는 사이트를 알 수 있을까요?[4] nice05 06-03 23:21

  당주이양건 무기한 보류 [12] 12-12 151983
  우리동네 병원 정보(구글스프레드시트 추가) [27] 11-18 641575
  냐옹이당 당원 명부(구글스프레드시트 추가) [261] 11-18 1113124
186717   냥이 CEO.jpg (by 모공) [3] 03-29 1207
186704   오빠 믿냥? [4] 03-29 1230
186694   친구네 고양이가 반지 선물 줬어요. [7] tulmo 03-29 1282
186689   멍뭉이의 비웃음?! [3] 갈색낙 03-29 1107
186688   스코트랜드에 첨 생긴 고양이 카페라고 합니다. ㅎ [3] shadow69 03-29 1172
186669   수련하는 면봉냥(?)의 놀라운 집중력.avi [1] 03-28 1111
186664   요가하는 성렬이 [8] 성렬이엄마 03-28 1291
186659   이사한지 보름, [12] 볕잘드는집 03-28 1208
186648   친해지고 싶은 첫째 쿤이와 외면하는 뉴페 둘째 탄이 [4] CoreTech 03-28 1131
186634   잘땐 무장해제 되는 비비 [7] 03-28 1391
186631   캔 나눔 합니다~ [4] 순지 03-28 1068
186600   합사 이틀째... [13] CoreTech 03-28 1416
186596   야옹이를 혼냈더니.jpg [8] 냥줍냥줍 03-28 1621
186595   옥션에서 애묘용 닭가슴살 땡처리 하네요! [4] 03-28 1071
186572   출근하려는데~ [8] 순지 03-28 1189
186563   여름의 고롱이와 아옹이[스압] [13] 늘부시스 03-28 1372
186559   시종일관 새끼를 지키는 아빠 길냥이 [5] 03-28 1335
186537   Happy 1st Birthday!! [9] mikiss 03-27 1122
186536   네코아츠메 희귀냥들 [4] 03-27 1342
186526   네코아츠메 확장 [8] 03-27 1467
186525   철학의 길 고냥이 - 만질만질 [1] When2Fly 03-27 1163
186494   난폭묘 [8] 03-27 1188
186484   저...정모? [7] 03-27 1142
186476   대학교에 등장한 구걸냥 [4] 갈색낙 03-27 1184
186436   오랜만에 보는 파리를 쫓느라 신난 헤세군. [13] 헤세맘 03-27 1226
186413   털이 많이 빠지는데 괜찮은가요?? [14] FlyingPig 03-27 1144
186408   꿀잠 자는 고냉이들~~ [13] veryveryblue 03-27 1334
186403   철학의 길냥이 - 닝켄 뭐하는 짓이냐 [6] When2Fly 03-27 1164
186400   철학의 길 으아아아아 옆에앉았어요! [6] When2Fly 03-27 1039
186396   일본고양이 - 철학의 길 [5] When2Fly 03-27 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