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냐옹이당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들

첫째 또 발정 왔네요

뭐..나름 얌전합니다.

 

어느덧 새벽마다 울어재끼는건 발정 때문이 아니란걸 알게 되고...

 

원인을 알아내기 위해 부단히 관찰중인데...답은 안나옵니다만;;

 

확실한 발정신호는 있으니...

 

꽁무니 치켜올리고 꼬리 세우고 있는거요;;;

 

전에 그러더니 오늘 또 그러기 시작했어요

 

유난히 저한테 앵기고...

 

주말에 책상에서 공부좀 하고 있을라니 책상위 바로 제 앞으로 점프해 올라와서

 

꽁무니 치켜 올리네요 ㅠㅠ

 

타협이 없어요

 

거의 한 2~30번을 옆에 다른 의자에 옮겨 앉히기를 반복하면 그때서야 포기...

 

여자 아이인데 아이는 낳아봐야하지 않겠냐는 여친의 말에

 

중성화는 고려 안하고 있는데 (나중에 할지도)

 

발정이 주기가 없이 불쑥 나니까 당황스럽기도 하고 그렇네요


signature
Linux kernel developer

  •   

  • 우주_고양이님
  • (2012-06-04 08:28)
어린 둘째는 너 뭐냐?이런표정이겠네요.ㅎㅎ
흰색씨가 그랬어요. 같은 나이라도 발정오는 시기는 다르다고...남아가 발정이 늦다네요.

회색씨 첫발정올때 자다가 너 왜그러냐? 이런표정으로 쳐다보던...;;; *
  • 현여님
  • (2012-06-04 11:31)
중성화하시는게 낫지 않을까요?
임신을 언제 시킬지 확실한게 아닌데 아이만 고생하는 것 같기도 해서요.
임신해서 아이 낳고 그 아이들 2개월 정도 돌봐주다가 입양까지 다 보내고 하려면 chroma님도 수고가 들텐데요.
주제 넘었다면 죄송합니다.
중성화 문제는 정말 생각이 많아져요;;;
  • chroma님
  • (2012-06-04 11:35)
발정이 고양이가 고생하는거라고 생각하진 않아요..제가 고생스러워서 중성화 하는거면 그것도 좀 그렇구요.
  • 현여님
  • (2012-06-04 11:37)
네. 키우는 분들마다 생각이 다 다릅니다.
저도 어떤게 아이에게 더 좋은 건지 잘 모르겠고요.(물어볼수도 없으니...;)
주제 넘게 참견해서 죄송합니다.
  • chroma님
  • (2012-06-04 11:40)
주제 넘은 참견은 아닌것 같은데요;;
말 못하는 동물 데려다 놓고 어느게 정답이니 논하는거니...답이 제각각일수 밖에요
  • 키티엄마님
  • (2012-06-04 11:45)
저희집 키티삼촌은 10살인데요 중성화수술 안했어용.. 그런데 도대체 어떤행동이 발정온건지 알수가없....... ;;;
특별히 달라지는걸 알수가없으니 ㅜㅡㅜ... 답답합니당.
애가 어릴때 친정에서 강아지들이랑커서 정체성을 잃었나 ㅋ
  • dong2nim님
  • (2012-06-04 16:09)
고양이 발정은 일광시간에 영향을 받는다네요... 그래서 겨울보다 봄~가을에 활발하다고...
특히, 일광시간이 더 긴 집냥이님은 임신기간 빼고는 거의 절반이상이 발정관련 기간이라고 하더라구요;;;
집사님이 고생이 많으시겠어요ㅜㅜ.

http://dralways.tistory.com/entry/%EA%B3%A0%EC%96%91%EC%9D%B4-%EB%B0%9C%EC%A0%95%EC%A3%BC%EA%B8%B0-%EA%B3%B5%EB%B6%80%ED%95%98%EC%84%B8%EC%9A%94

제가 즐찾해둔 수의사 블로그인데요. 참고해보세요

요약부분 발췌하면...
======================================================
마지막으로 정리하면 충분한 일광(14~16시간)이 보장된 환경에서 발정주기가 시작<장일발정>되며 발정기 때 배란을 유도할만한 충분한 교배를 하지 못할 경우 계속해서 "발정기-발정사이기-발정기-발정사이기"의 과정을 되풀이<다발정>하게 됩니다. 만약 겨울에 접어들어 일광이 8시간 이하로 줄어든다면 발정이 멈추겠지만 실내에서 생활하는 반려묘의 경우 이 과정이 일년 내내 지속될 수도 있습니다.
이전글 어허허허허[10] dong2nim 06-04 10:33
다음글 L-Lysine, 해외 구매 할 수 있는 사이트를 알 수 있을까요?[4] nice05 06-03 23:21
  우리동네 병원 정보(구글스프레드시트 추가) [24] 11-18 329597
  냐옹이당 당원 명부(구글스프레드시트 추가) [246] 11-18 614199
156363   출근을 할수가 없네여... [8] 오라떼 10-14 749
156346   원목 화장실 들여놨습니다! [9] 10-14 774
156317   숏다리 고양이 [2] 10-13 794
156315   냐옹이당이 있었군요! [25] 아이포니야옹 10-13 838
156314   보!!! [9] 10-13 712
156305   마사지 호야 [6] Rodin 10-13 784
156298   단단히 삐진 마루 [7] DANTE 10-13 803
156295   잘 먹겠습니다~ [8] 철벽녀 10-13 747
156293   아이고 그런 말씀 마셔라냥 [2] 10-13 726
156287   간택받고 싶은데... ㅠ [7] 뽀리앙 10-13 799
156286   개.... [5] 달을삼킨아이 10-13 662
156275   꽃회색 [2] cheezz 10-13 661
156234   피...삐...피카!! [7] 라스베리 10-13 895
156230   내끄얏! [6] 우주_고양이 10-13 769
156222   이사후 엄마 아빠 바보가 된 비비 [4] 10-13 887
156217   원목 화장실 중고장터에 올렸습니다. [8] 10-13 732
156200   오래간만에 정성드려... [4] 헤세맘 10-13 657
156175   선생님 몸 푸시는중?? ㅋ [11] veryveryblue 10-13 811
156174   오빠, 저 오늘 한가해요. [17] 철벽녀 10-13 855
156171   오이시캔 1+1 해요~ [6] MINT 10-13 633
156167   고양이가 창밖을 보는 것. [12] 반쪽달 10-13 775
156163   점코(49),,,물구나무 [5] 곽공 10-13 604
156158   고양이용 수세식 화장실 입니다.avi [1] 10-13 607
156148   탱구냥~~♥ [6] 10-13 920
156145   새벽 2시다냥 [4] 10-13 742
156144   이건 사야되! 하는 아이템을 발견! [6] 클리브랜드 10-13 811
156137   저요! [2] 10-12 738
156126   질러라 냥! [3] 뭉게둥게 10-12 779
156110   혜수와 강아지 [15] 혜수냥냥 10-12 870
156089   이동장 파괴묘 [3] 10-12 7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