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냐옹이당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들

첫째 또 발정 왔네요

뭐..나름 얌전합니다.

 

어느덧 새벽마다 울어재끼는건 발정 때문이 아니란걸 알게 되고...

 

원인을 알아내기 위해 부단히 관찰중인데...답은 안나옵니다만;;

 

확실한 발정신호는 있으니...

 

꽁무니 치켜올리고 꼬리 세우고 있는거요;;;

 

전에 그러더니 오늘 또 그러기 시작했어요

 

유난히 저한테 앵기고...

 

주말에 책상에서 공부좀 하고 있을라니 책상위 바로 제 앞으로 점프해 올라와서

 

꽁무니 치켜 올리네요 ㅠㅠ

 

타협이 없어요

 

거의 한 2~30번을 옆에 다른 의자에 옮겨 앉히기를 반복하면 그때서야 포기...

 

여자 아이인데 아이는 낳아봐야하지 않겠냐는 여친의 말에

 

중성화는 고려 안하고 있는데 (나중에 할지도)

 

발정이 주기가 없이 불쑥 나니까 당황스럽기도 하고 그렇네요


signature
Linux kernel developer

  •   

  • 우주_고양이님
  • (2012-06-04 08:28)
어린 둘째는 너 뭐냐?이런표정이겠네요.ㅎㅎ
흰색씨가 그랬어요. 같은 나이라도 발정오는 시기는 다르다고...남아가 발정이 늦다네요.

회색씨 첫발정올때 자다가 너 왜그러냐? 이런표정으로 쳐다보던...;;; *
  • 현여님
  • (2012-06-04 11:31)
중성화하시는게 낫지 않을까요?
임신을 언제 시킬지 확실한게 아닌데 아이만 고생하는 것 같기도 해서요.
임신해서 아이 낳고 그 아이들 2개월 정도 돌봐주다가 입양까지 다 보내고 하려면 chroma님도 수고가 들텐데요.
주제 넘었다면 죄송합니다.
중성화 문제는 정말 생각이 많아져요;;;
  • chroma님
  • (2012-06-04 11:35)
발정이 고양이가 고생하는거라고 생각하진 않아요..제가 고생스러워서 중성화 하는거면 그것도 좀 그렇구요.
  • 현여님
  • (2012-06-04 11:37)
네. 키우는 분들마다 생각이 다 다릅니다.
저도 어떤게 아이에게 더 좋은 건지 잘 모르겠고요.(물어볼수도 없으니...;)
주제 넘게 참견해서 죄송합니다.
  • chroma님
  • (2012-06-04 11:40)
주제 넘은 참견은 아닌것 같은데요;;
말 못하는 동물 데려다 놓고 어느게 정답이니 논하는거니...답이 제각각일수 밖에요
  • 키티엄마님
  • (2012-06-04 11:45)
저희집 키티삼촌은 10살인데요 중성화수술 안했어용.. 그런데 도대체 어떤행동이 발정온건지 알수가없....... ;;;
특별히 달라지는걸 알수가없으니 ㅜㅡㅜ... 답답합니당.
애가 어릴때 친정에서 강아지들이랑커서 정체성을 잃었나 ㅋ
  • (2012-06-04 16:09)
고양이 발정은 일광시간에 영향을 받는다네요... 그래서 겨울보다 봄~가을에 활발하다고...
특히, 일광시간이 더 긴 집냥이님은 임신기간 빼고는 거의 절반이상이 발정관련 기간이라고 하더라구요;;;
집사님이 고생이 많으시겠어요ㅜㅜ.

http://dralways.tistory.com/entry/%EA%B3%A0%EC%96%91%EC%9D%B4-%EB%B0%9C%EC%A0%95%EC%A3%BC%EA%B8%B0-%EA%B3%B5%EB%B6%80%ED%95%98%EC%84%B8%EC%9A%94

제가 즐찾해둔 수의사 블로그인데요. 참고해보세요

요약부분 발췌하면...
======================================================
마지막으로 정리하면 충분한 일광(14~16시간)이 보장된 환경에서 발정주기가 시작<장일발정>되며 발정기 때 배란을 유도할만한 충분한 교배를 하지 못할 경우 계속해서 "발정기-발정사이기-발정기-발정사이기"의 과정을 되풀이<다발정>하게 됩니다. 만약 겨울에 접어들어 일광이 8시간 이하로 줄어든다면 발정이 멈추겠지만 실내에서 생활하는 반려묘의 경우 이 과정이 일년 내내 지속될 수도 있습니다.
이전글 어허허허허[10] 06-04 10:33
다음글 L-Lysine, 해외 구매 할 수 있는 사이트를 알 수 있을까요?[4] nice05 06-03 23:21
  당주이양건 무기한 보류 [12] 12-12 237015
  우리동네 병원 정보(구글스프레드시트 추가) [27] 11-18 763410
  냐옹이당 당원 명부(구글스프레드시트 추가) [265] 11-18 1364519
193028   흐뭇 [10] 05-09 1460
193025   졸릴 땐 [9] 05-09 1348
193019   셋째가 생겼어요 [22] 05-09 1575
193018   산책할때 마다 마주치는 미모냥 [11] 인디indi 05-09 1530
192983   나는 아무생각이없다 [20] 키티엄마 05-08 1666
192978   불금이라서 [11] 모죠 05-08 1335
192971   동물이 벽에 머리 대는게 질병때문일수도 있다네요. [1] tulmo 05-08 1268
192955   오늘의 달리~ [3] 05-08 1137
192954   저희집 냥이.. 문만열리면 나갔다옵니다 ㅠㅠ [7] 05-08 1313
192951   오래간만에요~ 마루에요! [3] mikiss 05-08 1061
192937   인천 구월동 사료 나눔 부탁드립니다. [2] 이토타워 05-08 955
192930   알레리아 종합백신 시작했습니다. [9] 달려라하니 05-08 932
192890   위치 추적기 GPS 등 판매처 질문합니다. [5] 홋홋아짐맛 05-08 944
192874   간만에 콩심이~^^ [16] 콩심아빠 05-08 1163
192856   가배/천둥 씽크로!!! [42] 가배맘 05-08 1123
192851   냐~~아아아앙 [13] 05-08 1041
192820   반지 (20),,,세수 시간이 길어졌네요,,, [19] 곽공 05-08 1114
192819   울 막내 까미가 [4] 콩아리엄마 05-08 937
192787   카페 앞의 길냥이 [11] 05-07 1601
192771   오늘의 조조 [6] 요크님 05-07 1539
192758   헤세 앞에서 춤을 췄더니 [15] 헤세맘 05-07 1630
192743   캣초딩의 역습 [18] 늘부시스 05-07 1730
192736   키티삼촌 닮은 냥이 [3] 05-07 1522
192733   기다려~ [15] 키티엄마 05-07 1552
192713   바비를 찾았습니다. [47] 철벽녀 05-07 1962
192709   사용해 주면 안 되겠니...ㅠ_ㅠ [16] 겨울의봄 05-07 1778
192705   느껴쯔~ [4] 겨울의봄 05-07 1609
192697   원래 이런애가 아닌데... [4] kita 05-07 1629
192669   프로그램 릴리즈 당일의 풍경 05-07 1631
192668   아깽이들 [6] 05-07 1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