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냐옹이당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들

첫째 또 발정 왔네요

뭐..나름 얌전합니다.

 

어느덧 새벽마다 울어재끼는건 발정 때문이 아니란걸 알게 되고...

 

원인을 알아내기 위해 부단히 관찰중인데...답은 안나옵니다만;;

 

확실한 발정신호는 있으니...

 

꽁무니 치켜올리고 꼬리 세우고 있는거요;;;

 

전에 그러더니 오늘 또 그러기 시작했어요

 

유난히 저한테 앵기고...

 

주말에 책상에서 공부좀 하고 있을라니 책상위 바로 제 앞으로 점프해 올라와서

 

꽁무니 치켜 올리네요 ㅠㅠ

 

타협이 없어요

 

거의 한 2~30번을 옆에 다른 의자에 옮겨 앉히기를 반복하면 그때서야 포기...

 

여자 아이인데 아이는 낳아봐야하지 않겠냐는 여친의 말에

 

중성화는 고려 안하고 있는데 (나중에 할지도)

 

발정이 주기가 없이 불쑥 나니까 당황스럽기도 하고 그렇네요


signature
Linux kernel developer

  •   

  • 우주_고양이님
  • (2012-06-04 08:28)
어린 둘째는 너 뭐냐?이런표정이겠네요.ㅎㅎ
흰색씨가 그랬어요. 같은 나이라도 발정오는 시기는 다르다고...남아가 발정이 늦다네요.

회색씨 첫발정올때 자다가 너 왜그러냐? 이런표정으로 쳐다보던...;;; *
  • 현여님
  • (2012-06-04 11:31)
중성화하시는게 낫지 않을까요?
임신을 언제 시킬지 확실한게 아닌데 아이만 고생하는 것 같기도 해서요.
임신해서 아이 낳고 그 아이들 2개월 정도 돌봐주다가 입양까지 다 보내고 하려면 chroma님도 수고가 들텐데요.
주제 넘었다면 죄송합니다.
중성화 문제는 정말 생각이 많아져요;;;
  • chroma님
  • (2012-06-04 11:35)
발정이 고양이가 고생하는거라고 생각하진 않아요..제가 고생스러워서 중성화 하는거면 그것도 좀 그렇구요.
  • 현여님
  • (2012-06-04 11:37)
네. 키우는 분들마다 생각이 다 다릅니다.
저도 어떤게 아이에게 더 좋은 건지 잘 모르겠고요.(물어볼수도 없으니...;)
주제 넘게 참견해서 죄송합니다.
  • chroma님
  • (2012-06-04 11:40)
주제 넘은 참견은 아닌것 같은데요;;
말 못하는 동물 데려다 놓고 어느게 정답이니 논하는거니...답이 제각각일수 밖에요
  • 키티엄마님
  • (2012-06-04 11:45)
저희집 키티삼촌은 10살인데요 중성화수술 안했어용.. 그런데 도대체 어떤행동이 발정온건지 알수가없....... ;;;
특별히 달라지는걸 알수가없으니 ㅜㅡㅜ... 답답합니당.
애가 어릴때 친정에서 강아지들이랑커서 정체성을 잃었나 ㅋ
  • dong2nim님
  • (2012-06-04 16:09)
고양이 발정은 일광시간에 영향을 받는다네요... 그래서 겨울보다 봄~가을에 활발하다고...
특히, 일광시간이 더 긴 집냥이님은 임신기간 빼고는 거의 절반이상이 발정관련 기간이라고 하더라구요;;;
집사님이 고생이 많으시겠어요ㅜㅜ.

http://dralways.tistory.com/entry/%EA%B3%A0%EC%96%91%EC%9D%B4-%EB%B0%9C%EC%A0%95%EC%A3%BC%EA%B8%B0-%EA%B3%B5%EB%B6%80%ED%95%98%EC%84%B8%EC%9A%94

제가 즐찾해둔 수의사 블로그인데요. 참고해보세요

요약부분 발췌하면...
======================================================
마지막으로 정리하면 충분한 일광(14~16시간)이 보장된 환경에서 발정주기가 시작<장일발정>되며 발정기 때 배란을 유도할만한 충분한 교배를 하지 못할 경우 계속해서 "발정기-발정사이기-발정기-발정사이기"의 과정을 되풀이<다발정>하게 됩니다. 만약 겨울에 접어들어 일광이 8시간 이하로 줄어든다면 발정이 멈추겠지만 실내에서 생활하는 반려묘의 경우 이 과정이 일년 내내 지속될 수도 있습니다.
이전글 어허허허허[10] dong2nim 06-04 10:33
다음글 L-Lysine, 해외 구매 할 수 있는 사이트를 알 수 있을까요?[4] nice05 06-03 23:21
  우리동네 병원 정보(구글스프레드시트 추가) [24] 11-18 281890
  냐옹이당 당원 명부(구글스프레드시트 추가) [236] 11-18 529262
146380   코코도 드디어 이갈이가 시작되나봐요. [10] 08-28 791
146370   냥이들도 때리거나 혼내면 알아듣나요? [19] 내게불어오는 08-28 1066
146364   제가 가장 좋아하는 루요사진 [13] 08-28 952
146358   이 넘의 도둑고양이! [10] 테티아 08-28 985
146321   [연두] 왜 자꾸 쳐다보냥 [4] 08-28 989
146320   옛날사진... [3] 먼지사람 08-28 858
146318   호야를 보내고 비비추억팔이 중입니다. [6] 08-28 952
146313   다양한 매력 [3] 08-27 808
146312   카리스마 길냥이 [2] 08-27 820
146300   냥 깜놀! [8] 수리눈 08-27 939
146285   내 마이쭈에 손대지마라 [5] ㅅㅁㅇ 08-27 951
146282   오잉? [2] promenade 08-27 734
146269   누덕누덕 메미 [23] 08-27 945
146262   맥주 훔쳐먹는 고냥이 [18] 이러고있다 08-27 1040
146261   제가 밥주는 길냥이 [3] 콩알엄마 08-27 816
146253   마따따비와 카샤카샤 [8] DANTE 08-27 811
146236   배추도사 무도사 [2] 철벽녀 08-27 810
146226   꾹꾹이의 변화.haru [15] 08-27 1011
146212   안마는 고단해 =_= [7] Rodin 08-27 936
146211   냐옹이의 삐짐. [1] 쿨피스 08-27 900
146190   처음으로 고양이 만져봤어요. [7] 소이불루 08-27 996
146161   광진구 동물병원 추천부탁드려도 될까요? 어제 바가지(?) 써서... [15] Qwertz 08-27 882
146154   오랜만입니다 [39] 라스베리 08-27 1020
146148   밤낮이 바뀐 울 냥이 [3] 코설이 08-27 876
146133   댁의 털뿜똥싸개들의 똥꼬는 안녕하십니까? [11] 08-27 957
146131   페북이 점점 애들 사진으로.. [14] 이러고있다 08-27 864
146108   고양이 귀진드기 때문에 진료받고 왔어요 ㅠㅠ [16] Qwertz 08-27 861
146091   셀카봉 단체샷 입니다 [12] 튀밥 08-26 1079
146078   두부는 고민중.. [12] 모죠 08-26 1027
146076   퓨리는 잘 지내고 있어요. [8] 하양고양이 08-26 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