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냐옹이당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들

아랫글 삭제..정리해서 올려요.


   
처음 만든 상자는 왠지 좁아보이고 수유하기에 작은듯해서..
넓은곳으로 옮길려다 회색씨가 다시 물어다 놔서 실패.

두번째는 방석빼고 수건 깔면 좀 더 낫지않을까해서 방석빼고 새끼들을 직접 옮김...

그후에 새끼들을 향해 으르렁 거리며 심지어 하악질을 함.

한마리만 다른곳으로 이동. 잠시 품어줌.

제가 실수한듯해서 새끼들한데 아예관심 끊음.

잠시후 한마리 더 데리고 와서 품어줌. 한마리 방치된 상태.

계속 모른척.... 수의사한데 전화해서 대처법을 들음.
(자꾸 들여다보면 새끼 잡아먹을수도 있다고 하네요. 안돌보는 아이는 어미 소변을 발라주라고...)

첫번째 이동 시킨 아이 물고 또 이동. (제 침대 이불속 ㅠㅠ)
한 이십분 후 두번째 아이 이동.

처음 방치된 아이 여전히 방치중... 제일 작은 아이라....
약한 새끼는 안돌본다는 글도 읽고....
다행히 약 삼십분 후 데려가서 이불에 뭍어둠;;; 안심. 안심.

숨막히진 않을까요. 목화솜 겨울 이불이라... 엄청 무겁거든요...
새끼한데 으르렁 거리는건....
회색씨가 예민한데다 아마 힘들어서가 아닐까 생각중입니다.
회색씨도 어리니까... 힘들었을거에요.

회색씨가 새끼를 향해 으르렁 거리면 흰색씨가 안절부절합니다.
부성애가 강한거같아요.
심지어 방치해놓으니 수건을 덮어주더라구요. 깜짝놀랬어요.
새끼들 각각 한마리씩 분산 시켜놨을땐 흰색씨가 계속 들여다보고 그랬네요.

제가 너무 오버해서 걱정한거같습니다.
내일은 잘 돌보아주리라 믿어요.


첨부사진은 수건 덮어주는 흰색씨.
급하게 찍어서 좀 안보이지만... 새끼가 수건 덮고있어요. ㅎㅎ

__withANN*

  • 다물고걍해님
  • (2012-06-01 22:43)
휴 다행이에요ㅠ 걱정했습니다. 흰색씨가 부성애가 강하군요. 약한 꼬물이도 잘 자라나길 바래요~~
from CLIEN+
  • (2012-06-01 23:05)
진짜 다행이네요.. 모두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어요
  • (2012-06-01 23:09)
아이고 다행입니다.  지금으로서는 무관심이 답이군요.
아고... 꼬물이들 무럭무럭 탈없이 자라다오~ *
  • 마리에님
  • (2012-06-01 23:10)
둘다 새끼가 처음이라 당황하는걸까요;;
걱정했는데 흰색씨가 계속 관심을 보여줘서 다행입니다!
회색씨도 푹 쉬고나면 아가들 이뻐해주겠죠~!
  • CLICHE님
  • (2012-06-01 23:53)
회색씨옆에 흰색씨가 있어서 다행이네요. 마냥 아기같은 흰색씨가 부성애라니... 신기하네요ㅋㅋㅋ
빨리 꼬물이들이 눈 뜨고 아장거리는거 보고싶어요^^
from CLIEN+
  • nemong님
  • (2012-06-01 23:59)
헙 사태가 수습 되가나요 허미 당분간은 그대로 놔두어야 하겠군요 일단 보온이 급선무 *
  • 장난감침대님
  • (2012-06-02 00:04)
꼬물거리는 녀석들 정말 보고싶네요... *
  • HUSH님
  • (2012-06-02 00:48)
흰색, 회색씨 대견하군요!! 어린데도 잘하네요. 우주고양이님도 잘 돌보아 주시고 허니 훈훈하네요 꼬물이들도 잘 클거에요~
  • (2012-06-02 01:22)
이런... 흰색씨 좋은 남자였어......

회색씨랑 흰색씨랑 아마 잘 할거예요-
꼬물이들도 사랑 받아 튼튼하게 자랄꺼예요!
모르는 척, 두어도 두 냥님들이 사랑으로 꼬물이들을 보살펴 주겠죠!
  • 써니님
  • (2012-06-02 08:46)
잘될거에요!! 건강한 꼬물이들 빨리보고싶네요ㅠㅠ..!
  • SIM_Lady님
  • (2012-06-02 12:05)
흰색씨... 남들에게는 시크.. 그러나 내여자에게는따뜻하지...

나쁜남자였었는줄 알았는데 매력남!

꼬물이들 언능보고싶어요!!!
  • (2012-06-02 15:04)
어서 꼬물거리면서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이전글 냥이 카페에 다녀왔습니다[8] 다물고걍해 06-02 00:42
다음글 집에 들어오면 항상 맞이하는 엽기적인 광경...[5] chroma 06-01 22:26
  당주이양건 무기한 보류 [12] 12-12 903476
  우리동네 병원 정보(구글스프레드시트 추가) [31] 11-18 1683298
  냐옹이당 당원 명부(구글스프레드시트 추가) [288] 11-18 3184776
235115   고양이 액체설 [8] 감집아들 03-29 1254
235089   제일 무서운 출장 [9] godqhr21 03-29 1324
235081   먼지 레이 인사드려요 [8] toddman 03-29 1128
235076   엄청 오랜만에 모세와 레오 [6] 03-28 1162
235074   동글동글한걸로 대표하겠다냥 [6] 본능주의 03-28 1163
235009   화장실 관련 질문입니다. [4] 03-28 1094
235001   베리 건식 복막염 3일차 치료기(글많음) [32] poyat 03-28 1255
234949   동물병원 고양이~ [3] 철벽녀 03-28 1441
234936   냥이나무 [26] 철벽녀 03-28 1550
234933   루크, 건방진 고냥이 [6] 철벽녀 03-28 1379
234931   간식인가??간식?! ㅇ-ㅇ [9] 센타루 03-28 1213
234923   14세 깨비 vs 4세 양군 [3] 철벽녀 03-28 1348
234912   오월이 특집 [17] 03-28 1362
234901   넋두리 [11] 모조마마 03-28 1378
234900   한가로운 주말.. [6] _uno 03-28 1182
234880   냥이가 깨무는건 그냥 답이 없는거지요? [15] 형광팬 03-28 1404
234877   복순이 임보가 3일 남았어요. [6] ariyoung 03-28 1240
234857   언니 눈에 캔디인 롤리 [4] 곰부릭 03-28 1265
234856   주말은 이래야죠 [3] 본능주의 03-27 1206
234844   제 눈에 캔디인 소룡이 [7] godqhr21 03-27 1249
234829   아가야랑 고냥이랑 [8] 03-27 1386
234824   사진발 받지 않는 시컴시컴 샴냥이 ㅜ ㅜ [11] 03-27 1331
234797   고다라와 후개님 [11] 진짜원빈 03-27 1423
234784   부비 만두 [8] 03-27 1389
234767   누구냣! [5] 모조마마 03-27 1428
234756   프랭키애오~ [7] 린디하퍼 03-27 1364
234754   쏠이와 달이.jpg [2] 피클렌즈 03-27 1432
234750   심쿵주의.jpg [8] 03-27 1564
234726   아아...복막염...완치 불가능인가요 ㅜㅜ [20] poyat 03-26 1658
234717   미안하고 죄책감에 넋두리 [9] 콩아리엄마 03-26 1543